달력

072018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어느 겨울, 서울살이를 하던 아이가 고등학교까지 살던 고향으로 내려온다. 

집에는 아무도 없고, 문은 닫혀 있고, 방은 냉기로 가득하지만, 나갔을 때 그대로인 상태이다.

익숙하게 화로에 불을 피우고, 잠을 잔다.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서 남아 있는 것을 탈탈 털어서 밥을 해 먹는다. 

집에는 별로 남아 있는 것이 없다. 하지만, 이곳은 시골이다. 아무것도 없지만, 찾아보면 지천에 먹을 거다.

이 영화의 매력은 여기서부터 발휘된다. 어려서부터 엄마의 삶의 방식을 보아온 혜원은 모든 자연의 것들을 이용해

여러 가지 먹을 것들을 만들어 낸다. 보고 있으면, 저 아이(혜원 역의 김태리)가 저렇게 요리를 잘하나 싶다.

계절에 맞게 나고 자라는 재료들을 요리해 내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자연스레 저렇게 자연 속에 살고 싶다는

마음을 먹게 만든다.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이다. 그리고 그 동화되는 마음을 먹게 만드는 건,

신기하게도 가냘프게 삶을 살아가는 혜원의 매력이다. 막걸리를 담그면 친구들(그래봤자 두명)을 불러서 

전 하나를 부쳐서 막걸리가 동나도록 마셔대고, 수확을 얼마남지 않은 시기에 강한 바람에 모든 농작물이 스러지면

벼를 세우기 위해 허리가 아프도록 고모를 도와드리고, 친구 사과 농장에 갔다가, 도와주고 싶은 마음은 간절하나,

아픈 허리를 부여잡으며, 도와주는 척을 마다하지 않으면, 보기 안쓰러운 친구는 얼른 돌려보내고.

그런 모든 소소한 순간순간이 너무나 자연스럽고, 시골스럽게, 그 아이의 삶에 녹아난다.

겨울에 내려온 혜원은 봄, 여름, 가을 사계절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간다.

그리고 겨울을 나고 봄을 준비하며, 앞으로의 삶을 준비한다. 사실 준비할 것도 없다.

그 시기에 맞게 그 자연의 상태에 맞게 살아가면 되는 거다. 

겨울을 난 양파가 단단한 이유는 그 추운 겨울을 이겨냈기 때문이다. 그만큼 어려움을 이겨내면 더 단단해질 수 있는 거다.

그 아이는 그렇게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단단해지는 과정이었을 거다.


10살짜리 아들을 데리고 가서 같이 봤는 데, 아이는 3-40분 정도 보다가 쿨쿨 잠을 잤다.

평일 저녁에 수영을 배우고, 태권도까지 하고 온 아이는 조금은 지루한 내용의 영화를 보며 꿀잠을 잤을 것이다.

그래도 징징대지 않고 잘 자준게 고마울 따름이다. 그 덕에 와이프와 나는 오랜만에 소소하지만, 아주 즐거운 영화를

흐뭇하게 보고 나왔다. 


Posted by 박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