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7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아유공에서 진행하는 쿠모쿠노 아이폰5 케이스 이벤트에 당첨되어 며칠을 기다린 끝에 받아든 박스.

오랜만에 이벤트 당첨이라 기분이 좋았다. 어떤 케이스일지 기대감 만발..

 

드디어 도착한 박스를 열기 시작..

박스안에는 뽁뽁이로 포장이 잘 되어 있었고 안에 들어 있는 녀석들도 정성스레 포장이 되어있었으며,

이벤트 당첨자들을 위한 편지(?)도 들어 있었다. 잘 사용해주고 사용기도 잘 적어달라는 내용이었으면서도

물건에 대한 상세한 설명 등이 자부심이 느껴지는 글이었다. 

 

하나하나 자세히 뜯어보자. 이것은 하이메탈 시트. 교통카드 사용을 위한 전자차 파단 시트. 

 

종이케이스와 플라스틱 케이스 안에 들어있는 아이폰5 워터드랍케이스와 거치대. 일명 크래들..

 

위에서도 적었듯이 편지가 들어있는데 내용이 참 정성스레, 그리고 물건에 대한 자부심이 느껴지게 잘 적혀있다.

자신의 물건에 애정이 있지 않으면 쉽게 나오지 않는 글이라 생각이 든다.

 

물방울 케이스 뒷면, 상세한 설명도 나와있다.

 

손이 참 예쁘다.. ^^ 

 

뒷면의 내용들과 QR코드, 쿠모쿠노 마크 등..

 

홀로그램..

 

사용설명서 뒷면, 그림과 설명등이 자세히 나와있다.

 

이게 앞면.. 워터드롭..

 

이 작은곳는 모가 들어있나 고민 했는데 열어보니..

 

거치대용 미끄럼 방지 패드가 들어있다.

 

하이 메탈 시트.

 

교통카드 사용을 위한 RFID 전자파 방지 패드이다. 상표가 imymee. 여러 가지로 세심하게 배려한게 눈에 띈다. 

 

 케이스 안쪽 면.

 

거치대. 

 

케이스 안쪽에도 설명이 자세히 잘 나와있다. 

 

 옆모습. 손으로 살짝 눌러보면 살짝 들어간다.

 

 손바닥 위에 올려 놓으니 좀더 올라온 느낌이 난다.

 

만듦새도 꽤나 정교하다. 하나하나 구멍이 정확히 잘 맞는다.

 

손으로 쥐었을 때의 그립감은 정말 좋다.

아이폰3의 라운딩 처리된 뒷면보다도 훨씬 그립감이 좋다. 

 밑에서 찍어봐도 확실히 손에 착 들어오는 느낌이 난다. 다른 케이스는 투명케이스가 있는 데 그것과 비교해도 그립감만은

물방울케이스가 훨씬 좋다.

 

거치대에 올려놓은 옆 모습. 

 

 이것은 앞모습.

 

 이것도 옆모습.

 

 이것은 뒷모습. 거치대가 있어서 좋긴 한데 거치대 사이즈가 조금 애매하다. 높이는 조금더 낮게 길이는 조금 더 길게 하면 훨씬

안정적이고 좋을 것 같다. 현재의 사이즈는 너무 높고 좁아서 잘 떨어질거 같다는 느낌이 든다.

 

아까 그 검은 미끄럼 방지 패드를 얹어 놓은 모습이다. 이거까지 올려놓아야 잘 안 미끄러진다.

 

디자인 비교를 위해서 검은색도 껴봤다. 

 

취향의 차이이긴 하지만 검은색이  분홍색과는 더 잘 어울리는 듯. 

 

옆모습도 한번 봐보고.

 

이름이 들어있는 부분도.. 위에서 쓴 부분이 여기서 잘 드러난다. 높이는 너무 높고 길이는 너무 짧아서 안정감이 떨어진다.

그리고 쉽게 넘어질거 같은 느낌이 들고 실제로도 좀 잘 넘어진다. 좀 더 낮게 길게 만들어 놓으면 좀더 안정감 있고 좋을듯.

 

거치대에 뚫려 있는 밑에 구멍은 충전기가 들어가는 곳이다. 사방으로 나 있어서 어디로든 선을 뺄 수 있지만.

굳이 네군데 다 뚫을 필요는 없을 듯.. 

 

손으로 들고 찍어보자. 

 

손으로 쥐었을 때 착 달라부틑 느낌이 좋다. 

 

다른 각도로 찍어보기. 

 

 여러가지 손의 각도.

 

또 다른 각도.

 

바닥에 내려 놓고 찍기.

 

다른 색깔과의 비교

 

하얀색과 검은 색의 조화.

 

흰색과 검정색의 옆 라인 보기..

 

사진찍을 때의 모습. 확실히 그냥 케이스에 넣고 찍을때보다 그립감이 좋다.

 

세로로 찍을 때는 많이 못 느끼겠지만 가로로 찍을 때는 그립감이 많이 다르다. 

 

이렇게 들고 찍으면 된다.

 

안쪽으로 교통카드 넣는 곳이 있다.

 

카드를 넣고 그 위에 아까 받은 전자파 방지  패드를 끼워주면 된다.

 

 

이름처럼 물방울케이스라는 느낌이 확 든다. 실제로도 손으로 쥐었을 때 다른 제품들보다도 훨씬 그립감도 좋고

작은 부분들 만듦새가 참 좋다. 신경을 많이 썼다는 느낌이 확 다가온다.

다만 하얀색과 분홍색이 잘 안어울린다는 것과, 분홍색이 남자인 내가 쓰기에 조금 거시기하다는 것. 위에서 적었듯이

거치대가 높이도 너무 높고, 옆으로 사이즈도 너무 작아서 불안 하다는것 등이 단점으로 지적된다.

3일째 들고 다녀 봤는데 그립감은 다른 제품에 비해 훨씬 좋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아이팟에 동영상을 넣기위해서는 인코딩이 반드시 필요하다.
곰인코더는 처음과는 달리 유료로 바뀌었고
다른 외국것도 한번 써봤는데 자막입히는게 쉽지 않았는데
이번에 사용하게 된 유마일 인코더는 사용이 편리하다

아이팟에 넣기 위해서는
몇가지 옵션을 설정해줘야 하는데
빠른변환설정에서 사용자정의, 파일포맷은 mp4
비디오압축 mp4, 비트레이트 기본, 프레임 원본유지, 영상크기 480X360,
오디오압축 AAC, 비트레이트 128, 샘플레이트 44100 으로
설정을 맞추고 변환 작업을 실행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cafe.naver.com/appletouch/45568 카피해옴


사용이 직관적이어서 인코딩하기 쉬워 좋다.
신고
Posted by 박시현

아이팟 터치

아이폰 2008.02.04 22:24

14*9*4cm 의 박스안에 담겨져 전달받은 아이팟.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을 뜯어보니 이녀석의 구성품은 간단하다.
  • iPod touch
  • 이어폰
  • USB 2.0 케이블
  • Dock 어댑터
  • 클리닝 천
  • 스탠드
  • 빠른 시작 가이드

머이래!! 하는 느낌이 들 정도.
하지만 그 외에 더 이상의 물건이 필요없긴 하지.
어차피 케이스나 보호지등은 사서 붙여야 할테고.

처음 봤을 때의 뽀대는 역시 최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녀석들이 항상 그렇듯이 이녀석도 디자인, 두께, 사이즈 등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무게감까지..
하지만 역시 이넘들의 단점은 사용의 불편함이다.
아직 이녀석의 기능을 제대로 사용하지도 못하고 있는데도
몇번의 어려움에 봉착했고,
아직까진 난관을 헤쳐왔지만,
또 다른 다양한 프로그램 사용을 위해서는 많은 학습과 시행착오가 필요하다는 것.
그래서 예전에 들어놨던 커뮤니티에 다시금 방문해서 공부중.
위드팟(withipod.net), 케이머그(kmug.co.kr) 등에 들락날락.

처음 받자마자 이넘은 사용조차 할 수 없다.
전원을 켜면 연결하라는 그림만 보이고 아무것도 안 나타난다.
컴퓨터 앞에 앉아야만 할수 있는 것이지.
데스크탑에 먼저 애플의 itunes를 깔고 케이블을 연결하고 나서야
충전과 동시에 무언가 시작하려는 기미를 보이기 시작한다.
거만한 녀석들 같으니. -..-

그리고 itunes를 한참이나 만져야 그제서야 음악도 집어넣을 수 있다는 걸 알게 된다.
재생목록을 지정해서 동기화를 시켜주고 하는 과정들.
그리고 동영상을 보기 위해서도 한참이나 삽질을 해야만 했다.
일반 동영상은 들어가지도 않기 때문에 인코더를 통해서 mp4로 변환시킨 후
(변화도 잘시켜야 한다. 프레임, 사이즈, 사우드 등을 잘 해줘야지 잘못하면 괜한 삽질만 하는꼴)
다시 itunes를 통해서야 sync가 가능하다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막은 아직 제대로 못 입혔다는 것.

어쨌든 이런 지난한 과정들을 거쳐서야 음악을 들을 수 있고 동영상도 볼 수 있게 됐다.
근데 이게 끝이냐!!.. 아직 이녀석의 기능은 상당하다.
e-book, pdf reader, pims 등 pda의 기능들을 옮겨놓은 듯.
게다가 무선 아이피가 잡히는 곳에서는 wifi로 인터넷이 가능하다는 것.
이걸가지고 얼마나 인터넷을 하겠냐마는 재미는 있자나..
하지만 저것들을 다 사용하기에도 쉽지 않다는것. 이번 설 연휴는 아이팟 마스터 주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알아낸 것은 펌웨어 버전을 1.1.1(기존 1.1.3)로 다운그레이드 해서
그안에다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설치할 수 있다는 것과 키보드도 설치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무선인터넷으로 직접 ftp에 접속해서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한다는 것.
그래야만 위에 프로그램들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지.

우선은 지금 동영상과 음악 감상 정도 그리고 일정과 주소록 정도까지만 해놓고
나머지는 다음에 다시 해야겠다.
어쨌든 할 일이 많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일선물로 넘 좋은 걸 받아서리..
신고
Posted by 박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