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9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미국 프로 스포츠 사상 한 팀에서 20년을 뛴 선수가 또 있을까??

프로라는 말은 돈과 직결되는 문제이고, 언제든지 돈에 의해 움직일 수 있다는 얘기이다.

하지만 미국 프로농구에 특이한 선수가 하나 있다. 

코비 브라이언트!!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샬럿(?)에 신인 드래프트 되었으나 바로 트레이드로 LA Lakers 유니폼을 입고 프로 인생을 시작한 이 선수는

20년간 단 한팀에서 그의 모든 커리어를 쌓아올렸다. 그것도 어마어마한 성적으로.


통산 5번의 우승, 통산 득점 3만 3643점, 정규리그 MVP 1회, 챔피언 결정전 MVP 2회, 득점왕 2회, 올스타 14회, 한경기 81득점, 올림픽 금메달 2회 등등 헤아릴 수 없는 기록들을 양산한 그가 오늘 2016년 4월 14일에 은퇴 경기를 치뤘다.

그리고 그는 마지막 경기에서도 어마어마한 기록을 남기고 떠났다. 은퇴경기 사상 60득점 돌파.

은퇴 경기에서 총 42분을 뛰며 60점을 쏟아붓고, 팀에게 마지막 경기 승리를 선사하며, 코트를 떠난 것이다.

후배들에게 뒤를 부탁한다는 마지막 어시스트를 남기면서.


그가 은퇴시즌을 치르는 동안 팀은 리그 최하위를 기록했다. 너무 어린 선수들은 잦은 실수와 타팀에 비해 저조한 실력으로 승리보다는 패배가 많은 팀이 되었다. 그런 팀에게 그는 마지막으로 프로란 어찌해야 하는 가를 몸소 보여주고 떠났다.

4쿼터 마지막 3분을 남기고 10점차로 뒤져있던 상황에 그는 온몸을 불사르며, 연속득점을 몰아치며 경기를 뒤집었고, 종료 4초를 남기고 코트를 떠나며 스페이플스 홈을 찾은 관중에게 기립박수를 받았다.

마지막 연속득점을 펼치는 동안 그는 계속 가뿐 숨을 몰아쉬었고, 체력은 더 이상 남아 있지 않았음을 화면에 보여주고 있었다. 그러나 코트에 올라서면 그는 다시 선수들을 헤집고 들어가서 득점을 올렸다. 

인간이 어떻게 위대해 질 수 있는가를 그는 온몸으로 보여주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았어도 충분히 역사에 남을 선수였고, 그렇게 기억하고 있지만, 이 마지막 경기는 최선을 다하는 상대방에 맞서서 은퇴경기임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하는 코비 브라이언트의 모습에 새삼 감동을 받았다.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농구 코트에서. 자신이 가장 잘하는 것을, 최선을 다해서 보여줄 때 그것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가를 유감없이 보여준 경기였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결과는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의 잭 라빈이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슬램덩크 컨테스트를 왕자를 차지하고 끝났다.

하지만 샤킬 오닐 덕분(?)에 시작된 컨테스트 연장전에 어마어마한 덩크를 보여준 애런 고든 덕분에 올해 슬램덩크 컨테스트는 역대에 길이길이 남을 만한 한 장면을 연출했다.


http://www.nba.com/video/channels/allstar/2016/02/14/20160213-dunk-recap.nba/


이것은 영상을 보지 않고는 설명할 수가 없다. 어찌보면 슬램덩크 컨테스트가 인간의 한계치를 시험하는 순간적인 테스트이다 보니 그 비슷한 장면들이 나올 수 밖에 없고 그 와중에 어떤 조그마한 디테일이 나은가를 가지고 판단할 수 밖에 없는 아쉬움이 있지만, 캐릭터와 함께한 애런 고든의 능력과 창의력은 엄청나게 신선함을 주기에 충분했고, 그 와중에 보여준 점프력과 우아함까지 보태면 슬램덩크 챔피언으로 불러도 이상할 것이 하나도 없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점수를 주는 사람들의 아쉬움과 그에 상대인 잭 라빈 또한 자신의 능력치를 최대한 발휘하면서 보여준 모습들이 대단히 훌륭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1,2차 테스트를 끝내고 이어진 결선에는 잭 라빈과 애런 고든이 결승전을 펼치기 시작했다. 하지만 결선에서 둘다 같은 점수를 획득했고, 연장전에 돌입하게 된다. 첫번째에도 둘다 멋진 덩크를 보여줬고, 다시 한번 동점을 만들어 버린 심판진. 그리고 이어진 두번째 연장. 여기서 애런 고든의 화려함에 정점을 찍어버린 덩크를 선보인다. 마스코트를 뛰어넘으며 엉덩이 밑으로 공을 돌려 왼손으로 덩크. 정말 어떤 수식어를 갖다 붙여도 아깝지 않은 덩크를 선보인 것이다. 화려함과 창조력, 어마어마한 점프까지. 뭐하나 나무랄데 없는 덩크를 보여줬다. 그리고 경기를 이것으로 마쳤어야 했다. 그 뒤로 이어진 잭 라빈의 자유투 라인에서의 덩크가 부족하진 않았지만, 그 순간을 놓고 봤을 때 애런 고든의 승리였다. 참신함에 점수를 더 줬어야 하는 게 맞다. 하지만 심판진이 동점을 만들었고, 이어진 3차 연장에서 아쉽게 애런 고든을 패배자로 만들었다. 


 

우연히 보게 된 2016년 슬램덩크 컨테스트는 20여년전 에어 조던을 보았을 때의 신선한 충격을 그대로 안겨주기에 충분한 가치를 보여줬다. 멋진 한판을 보여준 두 선수에게 박수를!!!!!! 잭라빈과 애런 고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스피드스케이팅의 영웅들..

트레이드타워 검사를 갔다가

마침 그날 코엑스에서 싸인회를 하는 걸 보게되었고

싸인회 하는 시간에 여유가 생겨

15분 정도 짬을 내서 사진을 찍었다.

5D에 24-105mm 렌즈를 갖고 있는데 그걸로 찍는데도

인물이 확 안들어와서 많이 속상했다.

아무래도 좀더 망원이 있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요즘 백통을 장터링중.

무릎팍 도사에서 워낙 재미있었던 이승훈이었던지라 일부러 찾아가서 찍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박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