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9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스포츠/테니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2.04 테니스

테니스

스포츠/테니스 2007.02.04 00:57

오늘은 맛집 모임이 있을 예정이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그런데 그 특별한 일이 생겨버렸다.
추진했던 아이가 갑작스레 남편의 전보 발령으로
강원도에 따라가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

허한 마음을 달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땀을 흘리는 것이다.
몇 번 가보지 않았던 이 동네 테니스 모임에
오전에 급히 참가 신청을 하고, 볼 일 몇가지를 본뒤
오후 4시쯤이 되서야 테니스 코트로 갔다.

이곳은 시합 위주로 진행된다.
레슨이 없어서 아쉽긴 하지만,
모든 운동은 시합을 함으로써 실력이 부쩍 느는지라
이것도 나쁘지는 않다. 게다가 시합은 언제나 긴장되고 재미있는 법.
가자마자 얼마안되서 첫 게임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결과는 우리팀이 좋지 않았다. 0:6 패배. 완패다.

완패가 된 한 게임을 끝내고 다른 경기를 구경하기 시작했다.
나보다 다 잘 치는 사람들 뿐이라 구경하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있다.
파워, 스피드, 기술까지 소유한 사람들이라 긴박감이 넘치고 있었다.
긴장감 속에 모두들 열심히 구경하고 있는데,
한쪽에서 핸드폰이 울리기 시작했다.
그 소리에 저쪽 코트에서 한 처자가 물어왔다.
핸드폰 소리 아니냐고..
맞다고 하니까 이쪽으로 올 기세다.

난 이제 지쳤어요 땡벌땡벌
기다리다 지쳤어요 땡벌땡벌
혼자서는 이밤이 너무너무 싫어요....

땡벌이 울린다고 하자
다시 코트로 돌아간다.
안 받아도 된다고.
엄마란다.

팽팽하던 긴장감은 다 깨지고
경기는 슬며서 하강세로 접어들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게임은 끝났다.


집에 돌아와서 샤워를 하다가 응뎅이를 봤다.
멍이 들어 있었다.
어쩐지 아까부터 응뎅이부터 허벅지쪽이 자꾸 땡기더라니.

얼마전 접촉사고후 정형외과 가서 물리치료를 받는데
이곳에선 꼭 주사를 한방씩 놔준다. 별 필요없는 거 같은데..
근데 엊그제 엄청시레 아프더니만 그때 멍이 들었나 보다.
된장할 주사도 못놔..
회사 근처라 어쩔 수 없이 댕기긴 하는데,영 별루다.
시설도 안좋고 이뿐 간호사도 없고..

신고
Posted by 박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