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9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사진/family'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5.08.29 만리포 해수욕장
  2. 2015.04.12 어린이 대공원
  3. 2014.06.22 아들과 축구장에서
  4. 2013.11.24 준성이 파마하기
  5. 2013.11.10 국민대에서
  6. 2013.07.21 작은 음악회 - 예은유치원
  7. 2010.10.23 영준이와 준성이
  8. 2010.03.29 찡그리는 준성이
  9. 2009.12.22 100일 앨범 만들기
  10. 2009.09.17 커가는중
  11. 2009.07.27 재미난 점프샷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요즘은 가끔 아들과 축구도 하고 야구도 하고

그렇게 사는중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국민대에서

사진/family 2013.11.10 23:37

최근 아들과 자주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오전에 국민대에서 축구..

축구 조금하고 과자 먹고 음료수 먹고.. 그런 시간이 더 많긴 하지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한참 전부터 아들내미가 공연한다고 노래연습을 했다.

혼자 마음이 있으면 노래부르다가도 가족들이 시키면 안한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조용히 있으면 혼자 노래하고 있다.

 

유치원에서 어제 음악회를 개최해서 구경하러 갔다.

그 유치원에 다니는 모든 아이들이 각자 독창을 하고

같은 반 아이들과 합창을 하고,

마지막엔 아이들이 전부 나와서 공연을 했다.

거의 두시간에 육박하는 시간동안 아이들의 공연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기도 하고, 선생님들이 어린아이들 다 저렇게 열심히

가르치느라 고생했겠다는 생각도 들고,

무엇보다 참 아이들이 가상하다..

 

덕분에 엄마, 아빠, 할아버지, 할머니는 즐거운 구경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는 것.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박시현
초등학교 4학년짜리 조카 영준이가

15개월된 아들내미를 업어준다고 업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박시현
Posted by 박시현
아들내미 100일 기념 사진도 찍어주고 그걸로 앨범도 만들고

고생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박시현

커가는중

사진/family 2009.09.17 01:08
아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지나가는 조그마한 아이들은 단지 귀여움에 조금 아는체만 할 뿐이고

내 조카들도 이쁜짓 할때만 이쁘지 말도 안 듣고

버릇없는 행동 하는 걸 보고 있으면 속에서 승질부터 난다.

그래서 애들이 어렸을 때 아주 심하게 혼냈었고 그랬던게  누나나 매형이 마음에 담아뒀나보다.

누나가 한번 얼핏 그런 얘길 하길래 다시는 애들 혼내는 걸 삼가고 있다.

부모 입장에서의 서운함을 내가 생각하지 못했다.

그리고 그게 어떤 기분이란걸. 사실 아직 잘 알지도 못한다.



결혼을 하고 바로 아이가 생기고 얼마전 아이를 낳고

벌써 50일이 가까워지고 있다.

아이는 채 50일이 안됐음에도 불쑥불쑥 커간다.

태어날때도 보통보다 조금 크게 낳아서 잘 자라나 싶었는 데

태어난 후에도 먹성이 좋아서 튼실하게 잘 자라고 있다.

무엇보다 고마운 일이다.

엊그저께는 낮에 하루종일 놀고는 밤에 잠이 안들어서 새벽까지

칭얼대다가 잠이 들곤 푹 자지도 않고 간간히 깨서 엄마를 힘들게 한다.

그리고 오늘은 저녁에 와이프가 SOS를 쳤다.

좀처럼 그런 일이 없는 데 애하고 씨름하느라 힘이 많이 드나보다.

저녁 먹다가 후다닥 먹고는 사무실 들어가서 바로 정리하고

고속도로를 좀 빠르게 밟고 집으로 왔다.

애가 두시간째 칭얼대고 잠을 안잔다는 거다.

근데 팔이 아파서 못 안아주니까 애가 잠을 안 잔다고.

한 30분 정도 안고 놀아주니까 잠이 들기 시작한다.

그 후론 3시간째 푹 잘자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가 주는 즐거움은 참 놀랍다.

몇시간을 그렇게 씨름하게 만든 녀석 때문에 힘들어 쓰러질 것 같다가도

저렇게 세상에 없는 듯한 이쁜 표정을 짓고 나면 그 힘들었던 게 싸악 사그러들고

사랑스러움이 온 방안에 가득 퍼진다.

그리곤 빙그레 미소를 짓게 된다.

힘든건 잠시 잊혀지고..


아무리 이쁜 남의 애기를 봐도 그저 이쁘고 귀엽다고만 생각했지

저런 엽기적인 생각은 한번도 든 적이 없었는 데

내 자식만은 확실히 남들과는 다르다.

아이가 주는 기쁨은 상상 그 이상이다.

자식을 낳아본 사람만이 안다는 말이 하나 틀린 말이 아니다.

참 놀랍고 신기할 따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몇 년간은 이렇게 아이를 위한 카메라가 될 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박시현
토요일 오후 병원 갔다가 왕숙천에 가서 사진찍기 놀이를 했다.

날이 워낙 좋아서

점프컷 테스트..

완전 재미난 그림자가 만들어지더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신고
Posted by 박시현